[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LG화학이 1분기에 사상 첫 분기 매출 6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도 6년 만에 최대치를 달성했다. 19일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조4867억원, 영업이익 7969억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1%, 전 분기 대비 17.7% 증가하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4.1%, 전 분기 대비 72.6% 증가했다.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2011년 1분기(8313억원) 이래 최대치다.

LG화학은 1분기 실적 호조 요인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정보전자소재부문의 흑자전환 ▲생명과학부문 및 자회사 팜한농의 수익성 증가 등 사업부문별로 고른 실적개선을 이뤄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업부문별 1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기초소재부문은 매출액 4조4953억원, 영업이익 7337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유가 강세에 따른 고객의 재고 확보 수요 ▲타이트한 수급에 따른 제품 스프레드 개선 ▲ 중국 사업 호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8%, 영업이익은 57.4%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액 9994억원, 영업적자 104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판매 호조로 자동차전지 사업의 성장세는 지속됐다, 하지만 소형전지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전지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7% 증가하고 영업적자를 지속했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액 7260억원, 영업이익 293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시황 개선 ▲대형 TV용 비중 확대 ▲생산성 향상 및 원가절감 활동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이 외에 생명과학부문은 매출액 1294억원, 영업이익 206억원을 기록했다. 이브아르(필러)와 제미글로(당뇨신약) 등 주요 전략 제품의 매출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20.5% 증가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액 2539억원, 영업이익 504억원을 나타냈다. 내수시장 성수기 진입,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8%, 영업이익은 31% 증가했다.

LG화학은 2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해 “1분기에 이어 기초소재부문의 양호한 시황이 지속되고 각 사업부문에서의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기초소재부문의 양호한 시황 및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 ▲전지부문의 자동차 2세대 매출 안정화 및 ESS 전력망 매출 증가, 소형전지의 신시장 전환 가속화 ▲정보전자소재부문의 대형 TV용 비중 확대 및 원가절감활동 ▲생명과학부문과 자회사 팜한농의 양호한 수익 창출 등으로 실적개선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