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은 지주 및 자회사 대표의 구속에 따른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그룹 경영을 위해 직무대행 체제로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룹에 따르면, BNK금융지주는 이 날 오전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박재경 부사장(비상경영위원회 위원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앞서  부산지법은 전날(18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 회장에게 검찰이 청구한 구속 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BNK부산은행과 BNK캐피탈도 같은 날 이사회를 열어 빈대인 부행장과 정충교 부사장을 각각 은행장 직무대행과 대표이사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BNK금융지주측은 박재경 회장 직무대행이 지주와 부산은행에서 수년간 전략 담당 부장 및 임원으로 재임하면서 지주회사 전환, 경남은행 계열사 편입 등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부산은행 이사회에서 은행장 직무대행으로 선임된 빈대인 직무대행은 그동안 부산은행의 미래금융 전략을 총괄하는 미래채널본부장을 맡아왔다. 

특히 빈 은행장 직무대행은 BNK금융그룹이 역점적으로 추진한 모바일은행 서비스인 '썸뱅크'와 함께 국내 금융권에서는 최초로 금융과 유통이 결합된 O2O서비스를 성공적으로 활성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따라 미래채널부문을 포함한 BNK금융그룹의 스마트금융 전략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 홈 멀티탭’ 선봬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LG전자도 AI스피커…‘스마트씽큐허브2.0’…
  • LGU+, “곤지암리조트에서 IoT 체험하세요…
  • KT, 업무용차 10% 전기차로 바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