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유럽 현지서 첨단 램프 생산

2017.04.19 21:23:58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현대모비스(www.mobis.co.kr 대표 임영득)가 체코에 램프공장을 신축하고 양산에 본격 돌입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이 공장을 유럽향 핵심부품 생산 전문기지로 육성해 현지에 진출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경쟁력을 지원하고 유럽 완성차 업체에 대한 공략을 가속화해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약 1400억원을 투자해 5만4000㎡(약 1만6000평)의 램프 공장을 완공했다.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각 75만대, 총 150만대 물량의 램프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곳에서 생산된 램프를 최대 2시간 거리의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에 공급함으로써 운송 시간 및 비용 절감은 물론, 실시간 생산전략 대응이 가능해진다.

기존에는 국내 김천 공장에서 램프를 생산해 선박으로 부산항에서 슬로베니아의 코퍼항까지 운송하는데 한 달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다. 상황에 맞는 유연한 생산전략을 수립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들 중 헤드램프는 현대모비스 모듈공장에서 FEM(Front End Module)으로 조립돼 현대기아차의 각 공장으로 공급된다. 리어램프는 완성차 공장으로 바로 납품된다. 또한 애프터서비스(A/S)용 램프도 생산해 슬로바키아 지역물류센터로 보낼 예정이다. 재고 비용을 줄이고 부품 양도 시간인 리드타임도 단축시켜 A/S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공장의 완공으로 대표적 고부가가치 제품인 램프 수주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램프는 자동차의 외관 디자인을 결정짓는 중요한 부품이고 습도에 민감해 생산 현장 점검이 필수적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1년 HID 적응형 전조등(Adaptive Front-Lighting System, AFLS) 상용화에 이어 2012년 발광다이오드(LED) AFLS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지난해에는 양산 사례가 거의 없는 차세대 지능형 주행등(Adaptive Driving Beam, ADB) 개발도 완료하는 등 램프 기술력을 꾸준히 축적해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 홈 멀티탭’ 선봬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LG전자도 AI스피커…‘스마트씽큐허브2.0’…
  • LGU+, “곤지암리조트에서 IoT 체험하세요…
  • KT, 업무용차 10% 전기차로 바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