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토, 전시작품에 ‘이미지 번역’ 서비스 제공

2017.04.20 17:35:48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플리토(www.flitto.com 대표 이정수)는 20일 개막하는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GIAF) 출품 작품에 이미지 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올해 13번째로 개최되는 GIAF는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한국 동시대 미술작가 및 해외 유명 작가가 참여하는 국내 미술계 최대 행사다. 

플리토는 본행사 기획전시 ‘무엇이 삶을 예술로 만드는가’에서 작품과 함께 설치되는 작품설명 및 작가의 글을 실시간 이미지 번역 서비스로 제공한다. 번역본은 플리토의 3000여명의 전문 번역가 중 예술 분야 번역가가 직접 번역한 글로 원어민 검수를 거친 검증된 번역 결과다.

관람객들은 국내외 작가 86명의 작품 150여점을 플리토의 실시간 이미지 번역 기능을 통해 한-영, 영-한 번역본으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해외 작가 작품의 경우 플리토 앱을 통해서만 영어로 된 작품 설명글을 국문 번역본으로 볼 수 있다.

영어 또는 한글로 번역된 작품 설명을 보기 위해서는 플리토 앱을 켜고, 작품 설명글을 사진으로 찍으면 된다. 플리토 앱이 번역 대상의 이미지와 위치를 기억했다가 번역을 보여주는 원리다.

플리토 이정수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국내외 관람객들이 언어 장벽 없이 예술을 감상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KT, 5G 기술 축적 ‘착착’
  • 주식거래, 집에서 말로 한다
  • 삼성전자, “TV 스탠드 직접 만들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