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200개 전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서비스(대표 최우수)는 지난 20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베이비키트 200개를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베이비키트는 ▲꼭지모자 ▲턱받이 ▲속싸개 ▲딸랑이 인형’ 4개로 구성됐다. 영유아에 필요한 물품이다. 130여명의 임직원과 가족이 만들었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청각장애아동의 인공와우수술과 언어재활치료도 후원하고 있다. 또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학생 교복 구입비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을 실천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