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엔비디아(www.nvidia.com 대표 젠슨 황)가 토요타 자율주행차를 대상으로 한 인공지능(AI) 차량 컴퓨터 플랫폼 지원을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에서 토요타의 자율주행차 시스템에 AI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 제공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토요타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핵심 기술로 엔비디아 드라이브 PX를 사용할 예정이다. 양사의 엔지니어링 팀이 이미 엔비디아의 AI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이다.

이를 통해 엔비디아는 토요타 자동차의 기능을 강화, 차량 내 센서에서 생성되는 막대한 분량의 데이터를 파악하는 능력과 다양한 범위의 자율주행 상황 처리 능력을 한층 개선시킬 계획이다.

자율주행차에는 차량 내 장착된 모든 센서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해석하는 슈퍼컴퓨터가 필수적이다. 차세대 ‘자비에(Xavier)’ 프로세서를 탑재한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플랫폼은 손바닥 크기에 초당 30조회의 딥러닝 연산이 가능하다.

드라이브 PX 플랫폼은 카메라, 라이다(LIDAR·레이저 반사광을 이용해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하는 기술), 레이더 및 센서 등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결합한다. 이후 AI를 이용해 차량 주변의 360도 환경과 지도 상 위치를 파악해 운전 중 발생하는 잠재적 위험성을 예측한다. 또한 시스템 소프트웨어는 무선 구간(OTA) 방식으로 업데이트된다.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엔비디아는 인공지능 및 고성능 컴퓨팅(HPC) 분야의 획기적인 기술을 결합해 자율주행차량의 두뇌 역할을 할 엔비디아 드라이브 PX를 개발했다”며 “토요타와의 협업 발표는 자율주행의 미래가 곧 현실이 될 것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cjh8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PTV 결제시장 ‘똑똑’ KT, IPTV 결제시장 ‘똑똑’
  • KT, IPTV 결제시장 ‘똑똑’
  • 배구코트 4개 보다 더 큰 사이니지, 누가 만들…
  • ‘갤럭시노트8·아이폰8’, 3G 가입자는 못…
  • 티몬, 여행상품권 ‘티몬패스’ 50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