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와 리니지가 격돌한다. 올 상반기 중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 레볼루션’과 엔씨소프트 ‘리니지M’ 간 승부가 예정됐다. 올해 게임업계를 통틀어도 이만한 빅 이벤트가 없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디지털데일리>는 두 리니지 게임이 맞붙기 전후 시장 동향과 주요 경쟁 포인트를 시리즈 기획 기사로 짚어볼 계획이다. <편집자 주>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자유시장경제 체제는 리니지가 장수할 수 있었던 이유다. 리니지M에서는 아이템의 개인 간 거래를 허용하는 것은 물론 모바일 플랫폼을 위한 통합거래소도 운영한다.”(이성구 엔씨소프트 상무)

엔씨소프트(www.ncsoft.com 대표 김택진)가 지난 16일 역삼동 더 라움에 마련한 리니지M 쇼케이스에서 밝힌 사항 중 시장에 가장 큰 울림을 준 발언으로 꼽을 수 있다. 개인 간 아이템 거래를 전면 허용하면서 아이템 중개 등 파생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리니지M의 성공으로 아이템 중개 시장이 확대될 경우 자연스레 ‘전업 린저씨’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린저씨는 ‘리니지를 즐겨하는 아저씨’의 준말이다. 전업은 즐기는 정도를 넘어 리니지를 전문으로 하는 직업이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이미 PC 리니지에서 관측된 현상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에서도 기존 리니지의 비즈니스모델(BM)을 어느 정도 따라간다는 입장이다. 이성구 상무는 “리니지를 서비스해오며 인챈트와 +1 강화의 가치를 크게 느껴왔고 그 가치를 누구보다 잘 있다”, “진정한 득템(아이템 획득)의 재미를 돌려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리니지M에선 상대방을 도발하거나 복수할 수 있도록 모바일만의 특화 기능을 제공하는 점이 눈에 띈다. 개인뿐 아니라 게임 내 커뮤니티인 혈맹에게도 도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이 부분에서 이용자끼리 전투와 경쟁을 극대화시키겠다는 엔씨소프트의 의도가 분명해진다. 이용자끼리 경쟁할수록 아이템 강화와 아덴(게임재화) 소비 활동이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게임을 즐기는 시간을 무한정 늘릴 수 없으므로 충성 이용자들 중심으로 유료 결제도 이어지게 된다.

개인 간 아이템 거래 허용 발표에 리니지M 미디어 쇼케이스 현장에선 ‘게임 작업장의 출현’과 ‘현금 거래’ 등의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게임 작업장은 높은 가격에 현금 거래되는 아이템의 획득을 목적으로 운영되는 곳이다. 게임업체는 작업장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국내에서 PC온라인게임이 크게 유행할 당시 작업장에서 사기, 폭력 등의 사건사고가 불거진 바 있다.

엔씨소프트는 이 같은 이슈를 안고 간다는 입장이다. 대규모 인원들이 동시 접속해 즐기는 MMORPG 장르의 핵심 재미가 아이템 거래 등 자유시장경제에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현금 거래 관련한 우려가 재차 제기되자 “회사에선 현금 거래를 한 번도 인정한 적 없다”는 답을 내놨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건강관리 가전은 LG" LG전자, “건강관리 가전은 LG"
  • LG전자, “건강관리 가전은 LG"
  • 삼성전자, ‘갤S8·8+’ 체험존 방문객 300만…
  • 삼성전자, QLED TV 제품군 확대…75인치 출…
  • ‘갤S8·8+, 국내 개통 100만대 돌파…이례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