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전환 나선 정부통합전산센터, ‘G-클라우드 설명회’ 개최

2017.05.17 10:06:41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센터장 김명희)는 오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부통합전산센터 클라우드(이하 G-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각 부처 업무담당자 및 관련 사업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G-클라우드에 전자정부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인 관계자가 함께 모여 운영현황, 자원할당 및 회수 절차, 업무 전환절차 및 사례, 기술지원 사항 등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사항을 논의하는 자리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올해까지 부처 업무시스템 중 740개를 G-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업무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47개 부처 577개 업무를 전환했다.

이를 통해 정부는 구축‧운영 예산을 절감하고 국산화 가능한 범용서버와 공개소프트웨어 도입으로 국내 IT산업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163개 업무를 전환할 계획으로 지난달까지 1‧2차 정보자원 통합구축사업 수요조사 등을 통해 총 134개 전환예정 업무를 확보했으며 추가 수요조사를 통해 전환대상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정부통합전산센터를 지능형 클라우드 컴퓨팅센터로 전환하기 위한 중장기 추진전략을 소개한다.

센터 간 자유로운 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능형 인프라 구현을 목표로 단기적으로는 올해 G-클라우드 인프라 표준안을 수립하고 내년부터는 단계적으로 G-클라우드 인프라 표준 환경을 구축한다.

장기적으로는 2019년에 센터 간 서비스 확장를 위한 시범환경을 구성·검증하고 2020년부터 단계적 인프라 전환을 통해 센터 간 이동이 가능한 인프라 서비스를 완성할 예정이다.

또한, G-클라우드 자동 자원확장체계 구축 사업의 추진내용, 관련기술 및 향후 추진계획 등을 공유해 부처 담당자가 업무시스템 구축 때 G-클라우드 자동 자원확장 기능 적용여부를 사전 검토해 필요한 업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원 자동확장 기능이 적용되면 불규칙적으로 업무량이 급격히 증가하거나 재난‧재해 등으로 예측 불가능한 시스템 부하가 발생해도 신속한 부하 해소를 통해 서비스 연속성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명희 정부통합전산센터장은 “통합센터는 부처 업무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융합을 통해 지능형 컴퓨팅 센터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클라우드 시장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LG전자, 화구 묶어쓰는 전기레인지 선봬
  • 해외여행도 멤버십으로…SKT, ‘오키나와…
  • 삼성전자, 中 축구 마케팅…인터밀란TV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