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쉬운 VR콘텐츠 제작 지원…상용화 미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구글과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대중화에 나선다.

18일(현지시각)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박정호)은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리고 있는 구글I/O에서 ‘T리얼VR스튜디오’를 시연했다고 밝혔다.

T리얼VR스튜디오는 지난 4월 첫 선을 보인 ‘T리얼’을 구글 ‘데이드림’과 연계한 서비스다. PC가 없어도 VR기기를 착용한 후 이를 이용해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서로 다른 곳에 있는 개발자가 네트워크로 연결된 같은 VR환경에서 같이 콘텐츠를 만들 수도 있다. 상용화 시점은 미정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 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해지는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 될 것”이라며 “T리얼VR스튜디오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VR생태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배구코트 4개 보다 더 큰 사이니지, 누가 만들… 배구코트 4개 보다 더 큰 사이니지, 누가 만들…
  • 배구코트 4개 보다 더 큰 사이니지, 누가 만들…
  • ‘갤럭시노트8·아이폰8’, 3G 가입자는 못…
  • 티몬, 여행상품권 ‘티몬패스’ 5000종으로…
  • LGU+, 저가 전용폰 추가…‘갤럭시J3’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