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동진 사장, “중국, 삼성에 있어 중요한 시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지난 18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구베이슈에이전에서 ‘갤럭시S8·8플러스’ 제품발표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은 “지난 1992년 중국 진출 이후 25년 동안 중국은 삼성에 있어 중요한 시장이었다”며 “갤럭시S8·8플러스를 통해 중국 소비자에게도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고 사랑 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중국 공략을 위해 중국 특화 서비스를 늘린다. ‘빅스비’는 장소·이미지·와인 검색과 쇼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텐센트의 게임 ‘천룡팔부’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iQiyi)’와 게임을 하며 생중계를 할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 소셜미디어 ‘웨이보’는 기어360을 활용해 360도 동영상 생중계도 가능하다.

중국 출시 가격은 ▲갤럭시S8 5688위안(약 93만원) ▲갤럭시S8플러스 64GB 6188위안(약 101만원) 128GB 6988위안(약 114만원)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생산기지 9곳을 운영한다. 연구개발(R&D)센터는 7곳이다. 디자인센터 R&D인력은 4000명 이상을 두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 삼성전자, 갤노트8로 中 자존심 회복 나선다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