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EMC, 오픈 네트워킹 신제품 공개 “SDN 시장 정조준”

2017.06.08 13:15:36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8일 델 EMC(www.dellemc.com/kr)가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오픈 네트워킹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새로운 오픈 네트워킹 포트폴리오는 데이터센터 인프라 유연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특징을 보인다. 델 EMC의 오픈 네트워킹 전략은 기존의 SDN에서 더 나아간 것으로, 개방형 표준 하드웨어 및 자동화된 관리 툴과 함께 다양한 네트워크 운영체제(OS) 선택권을 제공한다.

글로벌 데이터 연구조사 업체 ACG리서치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오픈 네트워킹 모델을 채택한 기업의 5년 기준 총소유비용(TCO)은 기존 방식의 53%에 불과했으며, 자본 지출은 47% 낮았다. 새로운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평균 구현 시간도 기존 방식의 3분의 1로 줄어들었다.

델 EMC가 이번에 발표한 신제품에는 오픈 네트워킹 기술이 적용돼 있다. 3종의 신제품은 ▲25GbE(기가비트 이더넷) 오픈 네트워킹 스위치 ‘S5100-ON’ ▲톱오브랙(ToR) 데이터센터 오픈 네트워킹 스위치 ‘S4100-ON’ ▲중소기업 환경에 최적화된 ‘N1100-ON’이다. S4100-ON과 N1100-ON은 올 여름에, S5100-ON은 가을경 출시를 앞두고 있다.

S5100-ON 시리즈는 델 EMC의 첫 25GbE ToR 오픈 네트워킹 스위치로, 대기업과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를 타깃으로 한다. 인랙(in-rack) 연결 때 10GbE 스위치 대비 2배 이상의 처리량을 자랑한다. 25GbE를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델 EMC의 새로운 14세대 ‘파워에지(PowerEdge)’ 서버와 호환되며, 100GbE의 고성능 업링크는 100GbE 패브릭 연결을 지원하고 랙 간의 네트워크 트래픽 속도를 향상시켰다.

S4100-ON 시리즈는 데이터센터용 다중 기능을 갖춘 스위치로, 고밀도의 10Gb이더넷 또는 파이버 채널 8·16·32Gb를 지원해 LAN과 SAN이 혼합된 컨버지드 랙에 최적화된 모델이다.

N1100-ON 시리즈는 캠퍼스 환경 및 중소기업 환경에 최적화돼 있다. 팬을 장착하지 않은 다수의 스위치를 제공하며 크기도 선택 가능하다. 장소에 상관 없이 무선 중심의 업무공간과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지원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