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월 도입…오래된 아파트 우선 적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유플러스도 구리선을 이용해 최대 1Gbps 유선인터넷을 제공하는 기술을 상용화한다.

LG유플러스(www.uplus.co.kr 대표 권영수)는 오는 7월 UTP케이블(Unshielded Twisted Pair cable)로 1Gbps급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하는 기술을 상용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통신 인프라가 낙후한 건물 등에서도 보다 빠른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오래된 아파트 등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오래된 아파트 수직배선 구간에는 유선통신 3사의 UTP케이블이 이미 포화상태로 깔려 있고 추가설치도 불가능해 기가급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통신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 거주 고객에게도 고품질의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네트워크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로밍 데이터 나눠쓰기 요금제 선봬 KT, 로밍 데이터 나눠쓰기 요금제 선봬
  • KT, 로밍 데이터 나눠쓰기 요금제 선봬
  •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LG전자, “신세계·SPC도 LG페이 받아요…
  • TV 밖으로 나온 LGU+ ‘아이들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