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 본입찰(우선 협상 대상자)에서 SK하이닉스-베인캐피털-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의 한미일(韓美日) 연합이 선정됐다고 21일 교도통신 등 주요 일본 외신이 보도했다.

도시바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정부가 주도한 한미일 연합과 우선적으로 협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미일 연합에는 우리나라 SK하이닉스가 참여하고 있다. 2조2000억엔(약 22조4900억원)의 인수가를 제시하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던 브로드컴은 고배를 마시게 됐다.

한미일 연합이 본입찰 대상자로 선정된 이유는 자금을 최대한 확보하면서 기술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 때문으로 풀이된다. 당초 일본 정부는 INCJ와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같은 미국계 사모펀드 자국 기업을 더하려고 했다. 후지쯔, 후지필름홀딩스 등에 의사를 타진했으나 모두 부정적인 답변만 받았다. 더군다나 후지필름홀딩스가 도시바와 마찬가지로 회계부정을 저지른 것이 드러나면서 일본 기업과의 연계는 명분이 사라졌다.

샤프를 인수한 대만 홍하이정밀공업(폭스콘)은 애플, 아마존 등 미국 기업에 협력을 구하며 자회사인 샤프와 미일 연합을 제안했으나 기술 유출을 우려로 초반부터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연합의 자금 출자 규모는 2조엔(약 20조4300억원)으로 이 가운데 SK하이닉스는 3000억엔(약 3조600억원)을 감당했다. 투자가 아닌 융자 형태라 직접적인 경영 참여는 어렵지만 최소한의 명분을 챙기면서 실리까지 노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도시바는 오는 28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한미일 연합과 정식 계약을 맺을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부문 매각은 내년 3월말까지 끝낼 계획이라고도 했다.

다만 쓰나카와 사토시 사장 등 도시바의 주요 경영진이 한미일 연합을 지지하고 있으나 여러 사외 이사가 해당 방안에 대해 “사공이 너무 많아 경영하는데 혼란스러울 것”이라며 이의를 제기하고 있어 정식으로 계약이 체결되기까지 돌발 변수는 여전한 상태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LG전자, 화구 묶어쓰는 전기레인지 선봬
  • 해외여행도 멤버십으로…SKT, ‘오키나와…
  • 삼성전자, 中 축구 마케팅…인터밀란TV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