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 매각과 관련해 21일 SK하이닉스가 합류한 베인캐피털-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 이른바 한미일(韓美日) 연합이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오는 28일 열리는 도시바 주주총회에서 정식 계약을 체결하면 매각 협상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SK하이닉스에게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결론부터 말하면 SK하이닉스는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가 분사해 만들어지는 신설법인 경영에 관여가 불가능하다. 출자가 아닌 융자 형태로 참여했기 때문이다. 이는 일본 경제산업성이 기술은 물론 핵심인력을 보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리하다.

물론 SK하이닉스 입장에서도 이득은 있다. 어쨌든 승자의 식탁에 숟가락을 올렸기 때문에 명분을 내세워 신설법인의 전략이나 기술개발 현황에 대해 살펴볼 수 있게 됐다. 연구개발(R&D) 차원에서의 협업도 가능하다. 일각에서는 융자 형태로 참여했다고 하더라도 SK하이닉스가 주요 경쟁사라는 점에서 독점금지법 심사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시바 내부 분위기도 살펴봐야 한다. 2조2000억엔(약 22조4900억원)의 인수가를 제시하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던 브로드컴 대신 한미일 연합을 선택한 이유는 종합적인 요소를 고려해서다. 앞서 언급한 기술이나 인력유출에서부터 충분한 자금 마련 등이 이유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그만큼 이해당사자가 많아지게 됐다. 쓰나카와 사토시 사장 등 도시바의 주요 경영진이 한미일 연합을 지지하고 있으나 여러 사외 이사가 해당 방안에 대해 “사공이 너무 많아 경영하는데 혼란스러울 것”이라며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 것도 일리가 있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을 수도 없는 것이 도시바의 현 주소다. 주주총회가 28일로 다가온 시점에서 회생에 필요한 자금을 하루라도 빨리 마련해야 했다. 일본 정부는 국내 기업에서 손길을 뻗쳤지만 덩치도 크고 삼성전자, 인텔 등 쟁쟁한 업체와 경쟁해야 한다는 점에서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후지쯔, 후지제록스를 비롯해 일본 내 어떤 기업도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 인수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남은 과제는 28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돌발변수 없이 정식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느냐다. 여러 기업의 인수합병(M&A) 과정에서 결과가 어그러지는 경우는 보기 어려운 경우는 아니다. 더불어 웨스턴디지털(WD)과의 관계도 감안해야 한다. 샌디스크를 인수하면서 도시바와 새로운 관계 설정에 들어간 WD는 후방산업 차원에서의 수직계열화 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라도 협상 테이블에서 우위를 점하려고 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중재재판소와 미국 법원에 도시바 매각 작업을 중단해야 한다며 제소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업계 관계자는 “뚜껑을 열어야하겠지만 SK하이닉스가 도시바의 기술력을 속속들이 살펴보고 R&D를 가능케 할지는 미지수”라며 “그룹 차원에서 낸드플래시 시장의 주도권 변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는 점, 반도체 산업에 보다 진지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LG전자, 화구 묶어쓰는 전기레인지 선봬
  • 해외여행도 멤버십으로…SKT, ‘오키나와…
  • 삼성전자, 中 축구 마케팅…인터밀란TV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