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단체, 표철수 방통위원 내정 비판

2017.07.07 17:25:03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국민의 당이 표철수 전 안철수 대선캠프 공보단장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 내정한 가운데 언론단체들이 내정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7일 언론노조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직업 정치인으로 꼽히는 표철수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여론 수렴없이 비밀스럽게 공모를 진행한 것에 대한 반성도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표철수 내정자는 2003년 2기 방송위원회 사무총장을 지낸 뒤 정치인으로 변신해 200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일했다. 2014년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의원을 거쳐 2016년 4월 20대 총선에선 국민의당 후보로 국회의원에 도전했다가 낙마한 바 있다.

올해 대선에선 안철수 대선 캠프의 공보단장을 맡았고 이번엔 국민의 당 당적을 버리고 방통위원 후보로 나섰고 내정자로 낙점됐다.

언론노조는 "자신의 자리를 위해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는커녕 이념마저 전혀 다른 당을 바꿔 가며 철새 정치인으로 지내온 인사가 정치적 중립을 위해 제 역할을 수행하리라고 기대할 수 없다"며 "방송 정책의 공익성과 공정성을 위해 방통위원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데 있는데 이런 취지를 감안할 때 표철수씨는 방통위원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언론노조는 선임과정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엄정한 기준에 따라 공개적인 공모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후보 자격부터 공모진행 과정까지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날 언론개혁시민연대도 "표철수씨는 정치권에 이리저리 몸담아 온 인사로 미디어 정책 전문가가 아니라 공보 담당 정치인"이라며 "국민들이 바라는 언론적폐 청산, 언론개혁과는 대단히 거리가 먼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언론개혁시민연대는 "국민의 당에 인사 검증 기준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청와대를 향해 보은인사를 운운할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자문해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예술품 감상 채널로
  • [르포] ‘V30’만 있으면 나도 영화감독……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호주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