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까지 1만대 전환…400여개 사옥 충전소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한다. 전국 사옥은 전기차 충전소로 탈바꿈한다.

KT(www.kt.com 대표 황창규)는 ▲현대자동차 ▲롯데렌탈과 전기차 확대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KT는 1만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운영 중이다. 지난 5월 연내 1000대를 전기차로 교체키로 한 바 있다. 이번 MOU로 1000대뿐 아니라 전체 차량을 오는 2022년까지 전기차로 바꾼다. 전국 400여개 KT 사옥엔 충전 인프라를 구축한다. KT는 이 인프라를 보안에 문제가 없는 경우 일반에 개방할 계획이다.

임헌문 KT 매스총괄은 “3사간 협력을 통해 충전 인프라사업 확대 및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추진의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
  • 닮아가는 갤럭시와 아이폰…애플 ‘아이폰10…
  • 자신감? 무모함?…소니, 韓 프리미엄폰 경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