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지금까지 성과와 추진방식에 안주하지 않고 시대변화에 맞게 미래를 준비하는 부처로 새롭게 태어나겠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11일 오후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이날 취임식서 유 장관은 새로운 미래창조과학부를 선언했다. 지난 4년간 이뤄진 관행과 타성은 버릴 것을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유 장관은 “지금까지 미래부를 채워왔던 그릇을 비우고 국민의 입장에서 분명한 비전과 목표를 새로 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장관은 “지난 4년간 단기성과 위주의 정책 추진으로 창의적, 도전적 연구는 정체되고 경쟁력 있는 신산업 창출에 한계가 있었다”며 “시대변화에 맞게 미래를 준비하는 부처로 새롭게 태어나겠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향후 정책 추진방향으로 ‘혁신’을 강조했다. 관행적 업무 추진방식에서 벗어나고 실패를 용인하는 업무 분위기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과학기술과 ICT라는 주춧돌이 견고해야 미래성장동력 창출과 4차 산업혁명에 성공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창의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을 제1의 정책 아젠다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유 장관은 과학기술인이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정부의 간섭은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유 장관은 “연구자들을 계량화된 잣대로 줄 세우는 결과 중심의 평가제도를 개선하겠다”며 “이를 통해 실패한 연구도 용인 받고 재도전할 수 있는 연구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또한 유 장관은 네트워크 고도화 및 데이터 개방 등을 통해 건강한 ICT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주무부처로서 네트워크를 고도화하고 빅데이터를 구축·개방·활용 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초연결 데이터 강국을 건설하겠다”며 “인공지능 등 핵심기술개발과 전문인력 양성에 집중 투자해 선진국에 비해 뒤처진 것으로 평가되는 글로벌 경쟁력을 조속히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소프트웨어 경쟁력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유 장관은 “그동안 SW기업 육성을 위한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HW 중심의 산업구조와 불합리한 관행으로 인해 여전히 SW 소비국이라는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SW필수교육을 강화해 인재를 양성하고 SW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SW 생산국으로 발돋움하겠다”고 강조했다.

통신요금 부담 완화도 언급했다.

유 장관은 “모든 국민이 초연결시대의 고품질 방송·통신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통신요금 부담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ICT 기술을 접목해 실생활에서 보다 많은 국민들이 과학기술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한 신산업의 시장 진입을 가로막는 규제와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해 기업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변화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 장관은 직원들에게 “오래된 관행과 타성으로 인해 시정되지 않은 문제들이 우리 주변에 여전히 산적해 있다”며 “기존의 틀을 과감히 벗어던져야 새로운 것으로 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