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과 LTE 결합…터널에서도 끊김없이 실시간 방송 본다

2017.07.12 10:04:40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통신사, 새 먹거리 ‘사람→동물’…SKT·LGU+, 경쟁 ‘시동’
KT, 벤처기업 사업화 돕는다
무선을 유선 대신…KT, 5G WTTx 필드테스트 성공

- KT-KT스카이라이프, ‘스카이라이프 LTE TV’ 출시
- 위성 음영지역서 LTE로 실시간 전환기술 ‘B.U.S.’ 개발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LTE와 위성방송이 결합된 서비스가 등장한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또 한번 손을 잡고 하이브리드 방송서비스를 선보였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12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스카이라이프 LTE TV(SLT)’ 출시행사를 가졌다.

SLT 서비스의 가장 큰 강점은 고화질, 저렴한 가격, 넓은 커버리지가 강점인 위성방송의 취약점을 보완했다는 점이다. ‘스카이라이프 LTE TV’는 위성방송을 기본으로 하되 기상변화나 터널 진입 등으로 방송신호가 약해질 경우 LTE를 통해 실시간 방송신호를 제공한다.

양사는 위성과 LTE 신호간 자유로운 전환을 위해 버퍼링(Buffering),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Unified Intelligent LTE Switching), 스틸컷(Still Cut) 기술을 공동 개발했다.

버퍼링은 실시간으로 전달받은 위성신호를 셋톱박스에서 약 5초간 지연 후 재생해주는 기술이다. 신호를 지연시키는 이유는 터널과 같은 음영지역에 들어가 신호가 중단될 때를 대비하기 위해서다.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 기술은 위성신호가 불량할 경우 약 1초만에 방송신호 수신을 위성에서 LTE로 바꿔준다. 버퍼링 기술을 통해 확보한 5초가 있기 때문에 위성에서 LTE로 방송신호가 전환돼도 화면의 끊김이 없는 셈이다. 위성신호가 양호해지면 수신방식은 LTE에서 위성으로 환원해 준다.

스틸컷 기술은 위성-LTE간 수신방식이 바뀌는 순간에도 화면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기존 시청 중이던 방송의 마지막 장면을 노출하는 기술이다.

KT는 이 세가지 기술을 ‘B.U.S.’로 명명했다. ‘B.U.S.’ 기술을 통해 방송신호의 지연, 연결 한계를 극복했다.

또한 양사는 일시적인 패킷 손실을 극복할 수 있는RET(Retransmission) 기술도 올해 안에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RET는 셋톱박스에 5초간 저장되는 화면정보를 분석해 화면이 깨졌을 때 방송센터에서 깨진 영상정보를 LTE망으로 전송해주어 깨끗한 화면을 제공해 주는 기술이다. 하드웨어 변경 없이 셋톱박스 업그레이드를 통해 자동 적용될 예정이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SLT 출시를 앞두고 지난 5월부터 2개월 동안 7대의 차량을 이용해 경부, 중부, 영동 등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서 로드 테스트를 실시했다.

회사측은 "위성방송이나 DMB로 시청이 불가능했던 터널에서 끊김없이 실시간 방송 시청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SLT 출시와 함께 위성 안테나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 기존 안테나(45Ⅹ15cm)에 비해 크기를 5분의 1(30Ⅹ4.2cm)로 줄였다. 올해 연말에는 25Ⅹ3cm 크기의 초박형 안테나도 선보일 계획이다.

KT는 B.U.S. 솔루션과 RET 기술을 차량뿐 아니라 KTX, SRT와 같은 고속열차와 또 다른 이동체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국, 프랑스, 영국, 일본 등 위성방송 선진국에도 B.U.S. 솔루션 및 RET 기술 수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SLT는 지상파, 종편은 물론 드라마, 영화,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40여개의 실시간 채널을 제공한다. 이용료는 2년 약정 기준으로 월 1만6500원(VAT 포함)이고 안테나, 셋톱박스, LTE 모뎀 등 수신장비 비용과 설치비는 별도이다. 올해 9월까지 신규 가입자에게는 서비스 이용료 3개월 무료와 설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올해 11월에는 실시간 채널에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를 더한 고급형 상품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KT Mass총괄 임헌문 사장은 “KT는 그룹사와 함께 스카이라이프 LTE TV에 적용된 B.U.S, RET와 같은 미디어 혁신기술을 해외에 알리고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
  • LG전자, “신세계·SPC도 LG페이 받아요…
  • TV 밖으로 나온 LGU+ ‘아이들나라’
  • 삼성전자, “색각이상자도 TV 제대로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