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 상용망 적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가상화를 통해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 비용절감과 효율성 극대화를 추진한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박정호)은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NFV MANO: NFV Management & Orchestration)을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상화(NFV)는 하드웨어를 소프트웨어로 대체하는 기술이다. 트래픽이 급증하면 새 하드웨어를 투입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의 유휴자원을 돌려 수용하는 등 비용절감과 유연성 확보를 위해 통신사가 공을 들이고 있는 분야다. NFV MANO는 NFV 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자원을 관리하는 플랫폼이다. 그동안 통신사는 NFV를 통신장비 제조사별로 관리 플랫폼을 운용했다.

SK텔레콤의 NFV MANO ‘T-MANO’는 국제 표준 ETSI(European Telecommunications Standard Institute) 기반이다. 하나의 플랫폼에서 제조사와 관계없이 제어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연동규격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애플리케이션개발환경(API)으로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올해 도입 신규 교환기 장비 80%를 NFV로 한다. 2019년 이후는 100% NFV를 구축할 계획이다. 교환기뿐 아니라 향후 주요 LTE 장비에 NFV를 적용할 방침이다.

최승원 SK텔레콤 인프라전략본부장은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 상용망 적용을 통해 가상화 기술 확대 기반을 충분히 마련했고 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다가오는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에 대비해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가상화 환경을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LG전자, 화구 묶어쓰는 전기레인지 선봬
  • 해외여행도 멤버십으로…SKT, ‘오키나와…
  • 삼성전자, 中 축구 마케팅…인터밀란TV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