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롯데시네마, 세계 최초 시네마 LED 설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와 롯데시네마가 영화산업 120년 역사를 바꿨다. 스크린과 영사기라는 상영 시스템을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 시스템으로 교체했다.

13일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와 롯데시네마는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월드타워점에서 ‘시네마 LED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시네마 LED는 지난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첫 선을 보인 제품. 극장 전용 LED 스크린이다. 삼성전자와 롯데시네마는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슈퍼S’에 시네마 LED 스크린을 설치했다. 음향은 하만의 솔루션을 적용했다.

슈퍼S관에 설치한 시네마 LED는 LED 캐비닛 96개를 활용했다. 초고화질(4K, 4096*2160) 해상도를 지원한다. 영사기가 아닌 영화 장비 최초로 디지털 시네마 표준 규격(DCI: Digital Cinema Initiatives) 인증을 획득했다. 수명은 10만시간이다. HDR(High Dynamic Range)을 지원한다. 프로젝터 기반 영사기에 비해 10배 이상 밝기를 제공한다.

영화 ‘변호인’을 연출한 양우석 감독은 “2017년 7월 13일은 영화 역사에 분명히 기록될 것”이라며 “120여 년의 영화 역사에서 직접 광원을 적용한 시네마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보는 것은 혁신적 변화”라고 말했다.

롯데시네마 차원천 대표는 “슈퍼S는 영화 상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며 “앞으로도 삼성 등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높은 기술력을 영화 산업에 접목시켜 더 나은 영화 관람 환경과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 제공으로 고객 만족을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김현석 사장은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영사기가 필요 없는 시네마 LED 스크린을 상용화했다”며 “삼성전자가 영화 역사에서 중요한 변화를 일으킨 현장의 중심에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