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컴투스(com2us.com 대표 송병준)는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서머너즈워: 천공의 아레나’를 통해 단일 모바일게임으로 해외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모바일게임 첫 사례다.

지난 2014년 3분기부터 컴투스는 매 분기 해외 매출 비중 80% 이상을 꾸준히 지속해왔다. 서머너즈워의 글로벌 성공 때문이다. 서머너즈워는 총 59개 국가에서 게임 매출 1위, 총 125개 국가에서 매출 톱10에 오르는 등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에 걸친 폭넓은 인기를 끌었다. 지금도 하루 평균 100만명 이상의 전 세계 이용자들이 서머너즈워를 즐기는 중이다.

컴투스는 올해 서머너즈워 글로벌 서비스 3주년을 맞아 국내외 전 지역에서 이용자 대회를 지속적으로 연다는 방침이다. 올 하반기 전세계 유저들이 맞붙는 월드 챔피언십을 통해 모바일 e스포츠 분야에서 새로운 기준을 쓰겠다는 계획이다. 영화, 애니메이션, 다양한 상품화를 통한 부가사업도 추진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