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노키아·에릭슨 등과 시연 성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이 기가급(1Gbps) 속도의 벽을 넘었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박정호)은 노키아 및 에릭슨과 다양한 기술을 통해 LTE 속도를 1Gbps 이상 구현하는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앞서 4G 고도화에 힘을 쏟고 있다. 데이터 사용량 폭증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SK텔레콤은 이를 4.5세대(4.5G) 이동통신이라고 지칭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 LTE 최대 속도는 900Mbps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4.5G 기술은 5G로 가는 진화의 출발점”이라며 “5G 기술 연구와 함께 LTE의 진화도 계속 이끌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키아와 SK텔레콤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주파수 전체를 활용해 최대 속도 1.4Gbps를 시연했다. 5개 주파수를 1개 주파수처럼 이용하는 5밴드 주파수묶음기술(CA)과 기존 대비 안테나를 2배 늘린 4*4 다중안테나(MIMO)기술을 동시 적용했다.

에릭슨과는 무선랜(WiFi, 와이파이)에 쓰는 주파수를 더해 속도를 높였다.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 기술(LAA: Licensed Assisted Access)’을 적용 1Gbps 속도를 기록했다. LTE와 무선랜을 동시에 사용하는 방식이 아니라 무선랜 주파수까지 LTE로 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노키아코리아 앤드류 코프 대표는 “SK텔레콤의 기가 속도 LTE 개발은 5G 진화에 대한 초석이 되고 산업계의 새로운 통신 시대 진입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에릭슨엘지 패트릭 요한슨 “면허 대역과 비면허 대역을 결합하는 LAA 기술을 통해 더 나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