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전송 시간 거리 제약 해결…이동 컨트롤 타워 DMS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해수욕을 즐기던 피서객이 수영 통제선 근처에 가자 하늘에서 소리가 들인다. “위험하오니 안전한 곳으로 돌아가시기 바랍니다.” 정찰드론이 해수욕장을 살피며 안전을 관리하고 있다. 파도에 휩쓸린 휴양객이 위험한 상황에 빠지자 관제차량에 알림을 보냈다. 구난용 튜브를 갖춘 인명구조드론이 활약할 순간이다. 안전요원이 도착할 때까지 드론이 시간을 번다.

지난 14일 인천 왕산해수욕장. 이날 SK텔레콤과 숨비는 이곳에서 출입기자 대상 영상장비와 드론을 결합한 영상재난구조 시스템 시연행사를 열었다. SK텔레콤은 실시간 영상생중계 장비를 숨비는 산업용 드론을 제작했다. 드론이 찍은 영상을 볼 수 있는 거리와 시간 제약이 사라졌다. 컨트롤 타워는 어디에 있든 현장을 보며 활동을 지시하고 현장요원은 투입 전 재난 상황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
숨비 오인선 대표는 “SK텔레콤의 통신기술과 숨비의 드론이 만나 드론관제차량(DMS: Drone Mobile Station)을 개발할 수 있었다”라며 “DMS는 항공모함처럼 드론을 싣고 다니며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응을 가능하게 해주는 영상재난구조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윤종필 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사업부문 IoT성장기술사업팀 팀장은 “대부분 드론 영상 전송은 무선자동차 조정에 사용하는 무선 주파수 방식(RF)을 사용해 드론과 조종기가 1~3km 떨어지면 중계가 불가능하다”라며 “SK텔레콤 장비는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도 실시간 화면을 볼 수 있어 현장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빠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라고 강조했다.

안전 순찰의 경우 정찰드론은 지동으로 정해진 구역을 살핀다. 특정 상황이 발생하면 DMS로 알려준다. 관리자는 알림을 본 수 경고방송을 하거나 인명구조드론을 출동시킨다.

윤 팀장은 “기존엔 영상을 저장하는 시간이나 네트워크를 통한 지연 시간이 발생했다”라며 “이번에 개발해 적용한 ‘T라이브 캐스터’는 이를 1초 미만으로 줄였다. 향후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가 열리면 지연시간은 없는 것이나 다름없어 현재 대처 기능이 더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대표는 “딥러닝을 통해 행동을 학습한다. 사람이 물에 빠졌을 때 취하는 행동을 학습해 비슷한 행동을 하는 사람이 발생하면 알려줄 수 있도록 빅데이터를 분석 적용했다”라며 “입수자가 구조를 기다리며 버틸 수 있는 시간은 2분 정도다. 그 안에 구조가 이뤄질 수 있게 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과 숨비는 지방자치단체와 영상재난구조 시스템 도입을 협의 중이다. 인천광역시와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점검 및 관리 ▲어선 안전조업 및 해양사고 예방 사업이 1번 타자다. SK텔레콤 T라이브 캐스터는 드론 영상 전송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수 있다. ▲방송사 생방송 ▲동영상 강의 ▲건물 방송 시스템 대체 등이다. 기존 생방송 중계기기에 비해 비용은 7분의 1 수준이다. 모바일 기기 제조 기술을 적용해 무게를 줄이고(140g) 사용시간(2~3시간)을 늘렸다.

<인천=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LG전자, 화구 묶어쓰는 전기레인지 선봬
  • 해외여행도 멤버십으로…SKT, ‘오키나와…
  • 삼성전자, 中 축구 마케팅…인터밀란TV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