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제 같은 그림’ 별칭으로…14일부터 판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더 프레임’으로 세계 최대 TV 시장 중국 공략에 나섰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지난 14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에서 더 프레임 출시행사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지 언론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중국 온라인 쇼핑몰과 가구 업체 등을 통해 더 프레임 판매를 시작했다.

더 프레임은 액자 같은 디자인과 예술작품 감상 기능 ‘아트모드’를 내장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이런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행사를 산수이 미술관서 개최했다. 별칭도 정했다. ‘화·삐 이슈뗸스(画·壁 艺术电视)’다. 그림(화)·벽(삐)·예술TV(이슈뗸스)를 합친 이름이다. 중국 청나라 포송령의 ‘요재지이’에서 유래했다. 생생한 그림에 몰입해 아름다운 환상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다.

전병준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중국 시장에서 삼성 TV의 혁신과 미래 가치를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 문화와 소비자를 고려해 새 이름을 단 만큼 중국 T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 삼성전자, 갤노트8로 中 자존심 회복 나선다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