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자회사 아이리버·SM엔터 자회사 SM C&C, 연결고리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가 자회사를 통해 자본제휴를 강화했다. SK텔레콤은 ‘콘텐츠’ SM엔터는 ‘기기’를 보완하는 성격이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박정호)는 SM엔터와 계열사를 통한 증자 및 지분 양수도를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SK텔레콤 자회사 아이리버는 총 65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SK텔레콤 250억원 SM엔터 400억원을 배정했다. 증자로 확보한 자금 중 300억원으로 SM라이프디자인(SM LDC)을 인수해 100% 자회사로 둔다. SM LDC는 일본에서 공연 도구 및 연예인 상품 판매를 하는 회사다. 나머지 350억원은 운영자금으로 활용한다.

또 아이리버는 SM엔터와 SK텔레콤이 공동 출자한 SM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SK MC)를 흡수합병한다. 아이리버는 음향기기 제조사, SM MC는 모바일 콘텐츠 제작사다. SM MC의 지분은 SK텔레콤 46%, SM엔터 관계사 54%다. 2016년 출범했다. 합병비율은 아이리버 대 SM MC 각각 1대 1.6041745다. 유상증자 및 합병 후 아이리버 지분율은 SK텔레콤 46.0% SM엔터 관계사 20.6%가 된다.

SM엔터의 자회사 SM컬처앤콘텐츠(SM C&C)는 SK플래닛의 광고사업을 660억원에 인수해 100% 자회사로 한다. SK텔레콤은 SM C&C에 650억원을 증자해 2대 주주가 된다. SM엔터도 SM C&C에 50억원을 증자한다. SM엔터와 SK텔레콤의 SM C&C 지분율은 각각 30.1%와 23.4%다. SM C&C는 연예 매니지먼트와 콘텐츠 사업을 하는 회사다.

한편 SM LDC 양수도는 9월 예정이다. 아이리버와 SM MC 합병은 오는 8월 아이리버 주주총회를 거쳐 10월 완료 계획이다. SK플래닛 광고사업 분할은 8월 SK주총을 거쳐 10월 SM C&C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