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스마트화상시스템 구축...태블릿, 스마트폰으로도 화상회의

2017.07.17 11:37:27 / 박기록 rock@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신한은행은 언제 어디서든 자유로운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스마트 화상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은행측은 ‘스마트 화상시스템’ 구축으로 시간, 장소, 장비에 대한 제한없이 화상상담, 화상교육, 화상회의 진행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 소통시스템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존 화상을 이용한 소통은 일정한 장비를 갖춘 PC를 통해서만 가능했지만 이제 태블릿PC,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서도 가능해졌다.

‘스마트 화상시스템’은 화상상담이나 회의시 언급된 내용을 편리하게 활용 할 수 있도록 자동녹화, 메모내용 저장 및 인쇄 등 편의기능을 갖췄으며 임직원들이 이미 활용중인 ‘모바일 메신저’나 ‘스마트 데스크’ 앱 뿐만 아니라 전용 앱을 통해서도 외부에서 편리하게 접속 할 수 있다.

은행측은 ‘스마트 화상시스템’이 위성호 은행장이 취임한 직후부터 강조해 온 ‘디지털을 활용한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구체화 된 사례라고 소개했다. 신한은행은 향후 고객의 요청으로 투자자문, 세무와 같은 전문 분야에 대해 담당 직원과 화상상담을 진행하거나 스마트워킹센터 근무 및 재택근무 중인 직원이 사무실로 이동하지 않고 회의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경우에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에너지절약 실증사업 나서 LGU+, 에너지절약 실증사업 나서
  • LGU+, 에너지절약 실증사업 나서
  • 삼성전자 ‘더 프레임’, 中 공략 ‘시동’
  • 공기 상태 확인해주는 스마트폰 나온다
  • [르포] 물에 빠지자 드론이 튜브를…S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