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뉴인터내셔널엑스포센터 전경

- 전시 규모로는 아시아 최대…유럽 게임스컴과 어깨 나란히
- 비디오게임 출품 늘어나…가상현실(VR) 게임·기기 완성도↑
- 기업거래(B2B)관에 간편결제·광고플랫폼 업체 참여 많아져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중국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7’이 27일 상하이 뉴인터내셔널엑스포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았다. 오는 30일까지 나흘간 개최된다. 주최 측에 따르면 출품작 수는 4000종 이상, 전시 규모는 14만제곱미터(4만2350평)가 넘는다. 엑스포센터 14개관을 활용해 열린 전년과 비슷한 규모다. 유럽 최대 게임쇼 게임스컴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차이나조이는 중국 게임시장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다. 현지 게임시장이 고속성장하면서 차이나조이 덩치도 덩달아 커졌다. 작년 행사부터 박람회장 신설을 하지 않는 이상 전시 규모가 더 이상 커지기 어려운 수준까지 도달했다. 국내 지스타는 물론 도쿄게임쇼도 훌쩍 뛰어넘어 아시아 최대 게임쇼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중국콘텐츠산업동향(2017년 9호)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 게임시장은 36조원(2167억9000만위안)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관측된다. 수년째 20%대 연평균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차이나조이는 여타 게임쇼와 달리 별다른 개막 행사가 없다. 오전 9시부터 일반 관람객이 입장하면 행사가 시작된 것이다. 개막일 점심께부터 인파가 부쩍 늘어난 작년과 달리 올해는 아침부터 관람객이 몰렸다.

전체적인 전시 풍경은 작년과 크게 다를 것이 없다. 다만 모바일게임과 PC온라인게임이 고른 전시 비중을 차지하는 가운데 비디오게임 출품이 작년 대비 늘어난 것이 눈에 띈다. 일본 반다이남코가 단독 부스로 참가했다.

작년 차이나조이엔 1개관 전체를 가상현실(VR) 게임이 차지했다. 올해는 전시관 곳곳에 VR게임과 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기기(HMD) 체험장이 자리를 잡은 가운데 1개관 절반이 VR 관련 업체들로 채워졌다. 때문에 전체적인 VR 게임 규모는 줄어보였으나 게임과 HMD 완성도가 더욱 올라간 것이 관람객들이 발길을 붙잡았다.

국내 게임으론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텐센트) ▲펄어비스 ‘검은사막’(스네일게임즈) ▲블루홀 ‘플레이언스노운스 배틀그라운드’ 등이 중국 참가사를 통해 현지 공개됐다. ▲넥슨은 세기천성과 산댜게임즈, 텐센트를 통해 총 8종의 게임을 간접 출품했다. 도미네이션즈, 메이플스토리1·2, 던전앤파이터 등이다.

차이나조이 기업거래(B2B)관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액토즈소프트-아이덴티티엔터테인먼트, 카카오가 단독 부스를 꾸렸고 한국콘텐츠진흥원 공동관을 통해 중소 업체들이 현지 진출을 타진한다.

차이나조이 B2B부스는 게임전시(B2C)관 부스처럼 화려하게 꾸며놓는 것이 특징이다. 대형 업체일수록 부스가 화려한 편이다. B2B관엔 게임 퍼블리싱 논의 외에도 간편결제와 모바일 광고 플랫폼 업체 등이 참여해 전시 폭을 넓혔다.

<상하이(중국)=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쇼룸 1년……
  •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LG전자, TV&사운드바 체험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