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전·현직 임직원에 2년치 초과근무 임금 지급”

2017.08.06 10:47:04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넷마블, 노동부 근로감독 발표에 “시정명령 이행” 입장 밝혀
넷마블, ‘일하는 문화 개선안’ 첫 점검…"많이 개선되고 있다" 긍정 평가

- 9월말까지 지급 완료…일하는 문화 개선안 정착 지속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이 모든 전현직 임직원에게 2년치 미지급한 초과근로 임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 권영식 대표는 지난 4일 오후 사내 게시판에 글을 올려 “넷마블게임즈와 해당 계열사는 지난 근로감독 이전 2개년에 대해 퇴사자를 포함한 전현직 임직원들의 초과근무에 대한 임금지급을 9월말까지 완료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넷마블 계열사 12개사에 대한 근로 감독 결과 넷마블 노동자의 63%가 법정 연장근로 한도를 초과해 일하고 있다며 연장근로수당 지급 등 44억원이 미지급됐다고 밝힌 바 있다. 넷마블은 고용노동부의 시정 명령에 따라 44억원을 직원들에게 지급했다.

권대표는 “현재 고용노동부 산하 노사발전재단을 통해 장시간 근로개선에 대한 컨설팅을 받고 있으며 최근 3개월 주 평균근무시간도 42.9시간으로 이전보다 개선했다”며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확고히 정착시켜 직원들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올해 2월부터 야근 및 주말근무 금지, 퇴근 후 메신저 업무지시 금지 등의 내용이 담긴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한편 근로복지공단은 지난해 11월 넷마블 자회사에서 게임 출시를 앞두고 야근을 포함해 초과근무를 이어가는 이른바 ‘크런치모드’ 상태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한 20대 직원의 유족이 낸 유족급여 청구를 산업재해로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권 대표는 “산재 판정을 떠나 소중한 직원의 죽음에 매우 애석하고 유족들께도 거듭 애도와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산재판정에 대해 회사는 유족들께서 원하시는 방향대로 산재 신청 및 승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