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주소록 무단공유 ‘콜앱’ 서비스 차단

2017.08.07 17:20:3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이용자 동의 없이 앱 사용자들의 휴대폰 내 주소록을 동기화해 전화번호 등을 무단 공유한 ‘콜앱’ 서비스가 차단 조치됐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는 개인정보 불법 유출 및 침해 우려가 제기된 발신자 정보 확인앱 콜앱에 대해 지난 4일 저녁부터 구글 앱마켓을 통한 서비스 제공이 중단됐다고 7일 밝혔다.

또한, 정확한 개인정보의 수집·이용에 대한 정보 없이 이미 해당 앱을 설치해 이용 중인 사용자들은 이메일(support@callapp.com)이나 웹사이트(http://www.callapp.com/unlist)를 통해 해당 사업자에게 개인정보 삭제 요청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방통위는 콜앱 서비스와 관련하여 앱 동작 방식 및 콜앱사의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검토한 결과,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제3자 제공 등 전반적인 과정에서 명시적인 이용자 동의절차를 거치지 않는 등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 위반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콜앱은 한국어로 서비스하면서 이용자가 앱 실행 때 스마트폰에 저장된 통화기록, 연락처를 수집해 콜앱사의 데이터베이스(DB)에 저장한다. 이용자에게 전화가 오거나 앱에서 이름 또는 전화번호를 입력할 경우 콜앱사의 DB에서 검색한 결과를 앱을 설치한 다른 이용자를 포함한 제3자에게 무작위로 공유한다.

해외에서 개발·제공하고 있는 콜앱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등 국내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에 대한 시정조치가 마무리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방통위는 지난달 28일 구글코리아 측에 우선적으로 국내 이용자 피해 확산방지를 위해 앱마켓에서 서비스를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방통위는 해당 앱 개발사인 콜앱사에 대해 국내 법규 위반사항에 대해 자료제출을 요구하는 한편, 해외에서 개발·제공하고 있는 스팸차단 기능을 가진 유사한 앱에 대하여도 추가적으로 분석할 예정이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글로벌 사업자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법 집행력을 높이기 위한 개선 방안을 검토하는 등 온라인상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