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의 지향점은?…“생활밀착 서비스 동반자”

2017.08.08 14:24:57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AI 스피커 캠핑장서도 이용한다…SKT ‘누구 미니’ 선봬
SKT AI 스피커 ‘누구 미니’, 아이리버가 제조 맡았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처음에 인공지능(AI) 서비스가 이용자에게 어떤 가치를 줄 수 있을지 의문이었습니다. 지불가치가 있는 스피커에 AI를 넣어서 한 번 써보게 하고 진화를 시켜가겠다는 계획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음악 서비스가 많았지만 지금은 다양한 생활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의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가 한 단계 진화했다. 성능은 유지하면서도 몸집을 줄이고 배터리를 내장해 이동성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8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머그컵 반 만한 크기의 AI 스피커 '누구 미니'를 공개했다. SK텔레콤은 '누구 미니'를 공개하며 ▲금융정보 ▲영화정보 ▲한영사전 ▲오디오북 ▲감성 대화 서비스 등 5가지 서비스도 선보였다.

'누구 미니'는 프로모션 가격이기는 하지만 나름 파격적인 수준에 설정됐다. 약 3개월간 4만99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정가는 9만9000원이다.

SK텔레콤 박명순 AI사업본부장<사진>은 "디바이스 판매로 돈을 벌겠다는 것 보다 AI를 플랫폼으로 육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결국은 많은 사람이 이용해야 다양한 생활형 서비스나 유료 콘텐츠 등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SK텔레콤은 앞으로 가전사, IT서비스사, 콘텐츠 회사 등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SK텔레콤 인공지능 플랫폼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누구 미니' 이후 셋톱박스형 단말기, 내년 이후에는 디스플레이형, 서디파티 단말 등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T맵과 연동해 자동차 안에서도 인공지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하고 궁극적으로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도 '누구'와 같은 인공지능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명순 본부장은 "처음에는 서비스 중개이지만 차량내 인포테인먼트를 비롯해 삶의 동반자로서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SJ텔레콤은 인공지능의 큰 기술적 일정 이외에도 남성 목소리, 연예인 목소리 등을 구현하는 것도 추진한다.

특히, 최근 협력관계를 맺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의 목소리를 '누구'에서 만날 가능성도 높아졌다.

박 본부장은 "지난해 누구를 출시할때부터 SM과 연예인 목소리를 탑재하는 것을 논의했다"며 "음성합성기술이 많이 발전해 올 하반기, 내년에는 다양한 캐릭터 표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