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LG디스플레이 강인병 최고기술책임자(CTO·전무) “미래 디스플레이는 언제 어디서나 사람과 자연스럽게 상호작용하게 될 것이며 이를 구현할 수 있는 최적화된 기술은 OLED”라고 강조했다.

강 전무는 오는 3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는 ‘IMID(International Meeting on Information Display) 2017 학술대회’ 개막식에서 학계 및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디스플레이(The Display of Future)’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그는 “미래에는 디스플레이가 시각 정보의 전달이라는 기본 가치를 넘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 등 새로운 기술과 융복합화해 모든 사물과 연결되고 정보를 주고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액자 대신 디스플레이를 통해 멋진 명화를 바꾸어 가면서 감상할 수 있고 벽난로 영상으로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다. 또한 미러(Mirror) 디스플레이를 통해 옷을 실제로 갈아입을 필요 없이 옷을 입을 때 어떤 모습일지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 디스플레이의 중요한 특성으로 공간 구석구석 조화롭게 들어가기 위한 자유로운 디자인(Design Flexibility)과 다양한 기능이 통합되고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상호작용하는 확장성(Expandability)을 꼽았다.

특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뛰어난 화질뿐만 아니라 자유로운 디자인, 확장성 구현이 용이해 미래 디스플레이를 위한 최적의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강 전무는 “LG디스플레이는 자유로운 디자인 관점에서 월페이퍼 TV, 롤러블, 폴더블, 웨어러블 등의 기술은 물론 확장성 관점에서 사운드/센서 통합, 투명, 미러 등의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대형 및 중소형 OLED에 각각 약 10조원의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OLED로 미래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
  • 닮아가는 갤럭시와 아이폰…애플 ‘아이폰10…
  • 자신감? 무모함?…소니, 韓 프리미엄폰 경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