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3사, 전기차 R&D에 6100억원 투자

2017.09.08 15:24:40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서울 반포 팔레스호텔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2차전지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2차전지 산업이 당면한 현안에 대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차전지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와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백운규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2차전지는 4차 산업혁명으로 성장성이 매우 유망한 대표적인 신산업”이자 “전기차(EV), 드론, 에너지 신산업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산업”이라고 언급하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중국 등과 경쟁이 치열한 중대형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선도적인 기술을 개발해 2차전지 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하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업계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재/장비  업체의 역량 강화를 통해 혁신적인 이차전지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이를 위해 대․중소기업간 미래지향적이고 상호보완적인 상생협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더불어 국내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걸림돌을 적극 발굴·해소하고, EV 등 수요산업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 이차전지 시장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업계도 이에 발맞춰 국내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3사는 오는 2020년까지 약 2조6000억원 규모의 국내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EV 2차전지 성능 혁신 및 고도화 등을 기술 개발에 약 61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EV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창(LG화학), 울산(삼성SDI), 서산(SK이노베이션) 국내 생산설비 증설 및 신규 구축에 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R&D를 포함한 국내 투자 확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오늘 간담회에서는 ▲중국 EV 배터리 보조금 문제 ▲코발트 등 2차전지 원자재 가격 급등 ▲소재/장비 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확대 등의 애로/건의사항을 주고받았다. 백 장관은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이 강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하며 올해 중으로 ‘2차전지산업 혁신 및 상생협력 방안’을 수립해 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
  • [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
  • 갤노트8, 중남미 공략 시동…21일 브라질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