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대 700~900Mbps LTE 제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4.5세대(4.5G) 이동통신 서비스 지역을 확대 중이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4.5G 서비스를 전국 75개시 31개군 주요 지역으로 확대했다고 11일 밝혔다.

4.5G 서비스는 이론적 최대 다운로드 속도 700~900Mbps를 일컫는다. ‘롱텀에볼루션(LTE) 어드밴스드 프로’라고도 부른다. LTE 들어 보편화한 서로 다른 주파수를 묶어 쓰는 주파수묶음기술(CA)을 통해 속도를 높인다. 안테나를 2개서 4개로 늘리고 전송효율도 향상했다. 다만 체감속도는 이용자수와 네트워크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현재 4.5G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기기는 ▲갤럭시S8·8플러스 ▲갤럭시노트8 ▲V30·30플러스다. 다른 기기 사용자는 트래픽 분산 효과에 따른 수혜를 입을 수 있다.

SK텔레콤 최승원 인프라전략본부장은 “SK텔레콤 고객은 같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4.5G 서비스를 통해 보다 넓은 지역에서 차별화된 네트워크 품질을 경험할 수 있다”며 “고객에게 최상의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4.5G 서비스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
  • 닮아가는 갤럭시와 아이폰…애플 ‘아이폰10…
  • 자신감? 무모함?…소니, 韓 프리미엄폰 경쟁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