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미니, 웨이브 예판가격 대비 4만원↓…내장배터리 없어
- 예판 물량 주목…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서 실시간 집계 이뤄져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의 가격을 경쟁 제품 대비 상당 부분 낮춰 잡았다. 네이버가 이벤트 물량으로 푼 ‘웨이브’ 스피커는 9만9000원, 카카오미니는 5만9000원이다. 음악 스트리밍 1년 이용권이 포함된 것도 같다. 네이버는 네이버뮤직, 카카오는 멜론이다. 여기에 카카오는 예약판매 구매자에게 카카오미니 전용 프렌즈 피규어(인형)까지 끼워준다.

11일 카카오는 오는 18일 오전 11시부터 모바일 주문 생산 플랫폼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Makers with kakao)에서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Kakao Mini)의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예약 구매자들은 10월 중 카카오미니를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미니는 10월 말 정식 판매에 돌입한다. 정식 판매가는 11만9000원이다.

구체적인 스피커 제원은 18일 판매와 동시에 공개된다. 일단 카카오미니는 웨이브와 달리 내장배터리가 없다. 거치형 기기로 설계했다. 그 이외 기기 자체의 성능은 웨이브 대비 뛰어난지 뒤처지는지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가격을 고려하면 웨이브에 더 많은 물량투입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스피커 제원을 따지지 않는 이용자 입장에선 웨이브 대비 카카오미니가 유리한 고지에 있다. 국내 최대 음원서비스 멜론과 연동되는 것이 강점이다.

카카오미니 예약판매 물량에 대해선 카카오도 말을 아끼고 있다. 판매 플랫폼인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 특성상 판매 개시와 동시에 전체 물량과 함께 소진되는 물량까지 실시간 파악이 가능하다. 이용자들이 카카오미니 예약판매에 얼마나 호응을 보일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카카오미니 예약 구매자는 무제한 듣기가 가능한 ‘멜론 스트리밍 클럽’ 1년 이용권 혜택과 카카오미니 전용 카카오프렌즈 피규어 1종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카카오미니는 카카오의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Kakao I(아이)가 적용된 기기다. 카카오 계정을 기반으로 카카오톡과 멜론 등 다양한 카카오 서비스가 연동된다. ‘헤이카카오’로 스피커를 깨워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낼 수 있다. 일정, 알람, 메모를 등록/확인하거나 뉴스, 환율, 주가, 운세 등 다양한 정보를 음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미니는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며, 이를 통해 택시 호출, 음식 주문, 장보기부터 금융, 사물인터넷(IoT)까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영역이 늘어나게 된다. 카카오는 다양한 외부 파트너와의 연결을 통해 수많은 기능이 더해지며 카카오미니 생태계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팩트체크] LGU+ 통신장애 보상, 정말?…… [팩트체크] LGU+ 통신장애 보상, 정말?……
  • [팩트체크] LGU+ 통신장애 보상, 정말?……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동남아 공략 시동
  • SKT, 자율주행 시험도시 5G 맡는다
  •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