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펀드거래에도 블록체인 기술검증

2017.09.12 16:39:46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코스콤(대표 정연대)이 펀드거래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 국내 자본시장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코스콤은 11일 블록체인 기반의 펀드 양․수도 거래 모델에 대한 개념검증을 완료, 기존 오프라인에서 이뤄진 양․수도 계약을 온라인화해 거래상대방 탐색과 주문 및 호가 조회, 체결내역 조회 등 전체 거래 과정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첫 블록체인 기반의 펀드거래플랫폼 구축 가능성을 높인 코스콤은 이를 통해 펀드거래 편의성 및 이용자 접근성과 분산 원장 기술을 바탕으로 한 거래 데이터 관리 비용을 낮추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양도자와 양수자 모두 계약일로 기준가격을 적용, 양도자는 신청일 이후 발생하는 시장 위험에 노출되지 않으면서 환매금액을 확정하고 즉시 현금화가 가능한 이점이 있다고 코스콤 관계자는 설명했다. 

앞서 코스콤은 지난 5월 온라인 펀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펀드온라인코리아(FOK)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현재 30여 증권사에 제공하고 있는 코스콤 종합증권․파생상품업무시스템 ‘파워베이스(PowerBASE)'와 연계, 펀드 거래내역을 실시간 반영 및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번 검증은 국내 최초로 리눅스 재단의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하이퍼레저(Hyperledger)’ 중 하나인 하이퍼레저 패브릭(Fabric) 1.0을 기반으로 이뤄져 빠른 개발 및 안정성, 확장성 등에서 우위를 점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코스콤과 한국IBM(대표 장화진)은 지난 5월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및 테스트베드 설계를 위한 자문’ 계약을 체결한 뒤, 4개월 간 펀드거래 업무 검증 및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 개발을 진행해 왔다. 

이 과정에서 데이터 접근 관리 및 암호화, 코스콤의 공인인증서비스 ‘싸인코리아(SignKorea)'를 통한 사용자 확인 등의 기능을 구현했으며 코스콤은 이를 통해 블록체인 거래플랫폼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IBM GBS 블록체인 총괄 최진민 전무는 “코스콤이 강력한 자본시장 IT역량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검증을 넘어 비즈니스 모델 기반의 사업화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학구 기술연구소장은 “코스콤이 지난해부터 다양한 분야의 개념검증 및 자체 연구개발 인력 양성 등 적극적으로 기술 내재화에 힘쓴 결과 잇따라 성과를 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자본시장 블록체인 기술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스콤은 이 같은 내용의 펀드거래 개념검증에 대한 성과 및 적용 사례 등을 지난달 31일 ‘Hyperledger Meetup Seoul'에서 발표했으며, 오는 14일에는 증권사 초청 블록체인 세미나를 열어 관련 내용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5G 가상화 제어 기술 개발 KT, 5G 가상화 제어 기술 개발
  • KT, 5G 가상화 제어 기술 개발
  • LG전자, V30 유럽 공략 시동
  • KT, 로밍 데이터 나눠쓰기 요금제 선봬
  • 화웨이, 韓 공략 확대 정지작업…AS센터 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