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시아 보안기업 카스퍼스키랩 ‘아웃’

2017.09.14 14:19:14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미국정부는 러시아 보안기업인 카스퍼스키랩의 제품을 퇴출시키기로 했다. 러시아 정보기관과 결탁 가능한 보안기업의 제품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것인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러시아 간 유착 관계에 대한 의혹의 고리를 끊겠다는 것으로도 해석 가능하다.

13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는 모든 연방기관에서 카스퍼스키랩의 백신 프로그램 사용여부를 30일 내 확인하고 60일 내 사용 중단 및 제거 계획을 수립해 90일 내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국토안보부는 성명을 통해 카스퍼스키랩 백신 프로그램이 정부 컴퓨터나 파일에 대해 높은 접근권한을 갖고 있는 데, 러시아 정보당국 간 연관관계 우려되고 있다고 퇴출 배경에 대해 밝혔다.

이에 대해 카스퍼스키랩은 이러한 의혹을 적극 부인하며 퇴출 결정에 반발했다. 이는 잘못된 정보와 추정에 따른 것으로 러시아 정부와 협조하지 않고 있고, 미국에 자진해서 감사를 받고 소스코드까지 제출하려고 했으나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카스퍼스키랩은 반박성명을 통해 “잘못된 진술과 정확하지 않은 가정에 근거한 의혹으로, 비난받을 만한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