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기술 확보 위해 운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자동차부품 사업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3억달러(약 3400억원) 규모 ‘오토모티브 혁신 펀드(Samsung Automotive Innovation Fund)'를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펀드는 ▲스마트 센서 ▲머신 비전 ▲인공지능(AI) ▲커넥티비티 솔루션 ▲보안 등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분야의 기술 확보를 위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 펀드의 첫 투자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업체 (TTTech)에 7500만유로(약 1009억원0를 투자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자동차부품 사업을 위해 하만을 인수한 바 있다. 하만은 커넥티드카 부문에 자율주행과 ADAS를 전담할 SBU(Strategic Business Unit) 조직을 신설했다.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와 협력해 기술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한국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시험하기 위한 자율주행 면허를 확보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