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18일 첫 예약판매를 시작한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 예상을 뛰어넘는 구매 참여 열기가 이어졌다. 오전 11시부터 판매 시작 38분만에 준비한 물량 3000대가 동났다. ‘완판’이다.

그러나 정작 기뻐해야 할 카카오는 표정관리 중이다. 카카오미니를 구매하려는 상당수 고객들이 주문 플랫폼인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에 접속조차 힘들었기 때문이다. 기자도 구매를 시도했으나 접속이 지연되다가 에러 메시지가 떴다.

포털과 커뮤니티에서 카카오미니 구매를 시도했던 이용자들의 불만글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연결이 돼야 사던지 하지’, ‘새로고침 무한반복하다 결국 매진’, ‘시간만 버렸다’, ‘직원들만 샀나’, ‘대국민 사기극’ 등 뿔난 이용자들이 댓글이 이어지는 중이다.

이에 대해 카카오 측은 “카카오미니를 구매하려는 이용자들이 몰릴 것을 대비해 서버 용량을 확충했으나 예상보다 동시 접속자가 훨씬 몰려 카카오미니를 예약주문할 수 있는 '메이커스' 페이지로 접속 지연이 발생했다”며 “이용자 분들께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오는 10월말 카카오미니 정식 출시 일정을 감안하면 2차 예약판매는 사실상 쉽지 않다. 현재 카카오도 2차 예판 계획이 없다. 1차 예판 구매자는 10월 4주차에 물품을 수령하게 된다. 정식 출시일보다 약간 앞선 시기다.

카카오는 카카오미니 정식 출시 혜택을 고민 중이다. 1차 예판 구매에 실패한 이용자들이 상당수인데다 경쟁 스피커와의 맞대결에서 기선 제압이 중요한 시점이다. 다만 정식 출시때는 1차 예판 대비 혜택이 줄어들 전망이다. 회사 측은 “정식 출시 때 이용자 혜택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