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은 지난 30일 서울광장에서 자체 마련한 문화축제 ‘2017 FEVER FESTIVAL(피버페스티벌)’에 3만여명이 모였다고 1일 밝혔다.

피버페스티벌은 엔씨소프트가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을 섭외해 만든 문화 축제다. 모두가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주제로 만든 문화 콘텐츠 브랜드이기도 하다. 이번에 7곡이 공개됐다.

행사는 1부 ‘Brand New Fever(브랜드 뉴 피버)’와 2부 ‘Fever Time(피버 타임)’으로 진행됐다. 싸이, 하이라이트, 워너원, 레드벨벳, 블랙핑크, 러블리즈, 도끼 & 더 콰이엇, 넉살, 볼빨간사춘기, 신현희와김루트, 플루토 등 11개 팀이 무대에 올랐다.

현장의 관객들은 피버페스티벌에서 처음 공개된 ‘피버 뮤직(Fever Music)’ 7곡을 즐겼다. 피버 뮤직은 엔씨소프트와 피버페스티벌 아티스트가 ‘즐거움’을 주제로 만든 새로운 음악이다. 작곡가 윤상이 피버 뮤직의 총감독을 맡았다.

피버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피버 뮤직을 확인할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TV 알리기 나섰다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TV 알리기 나섰다
  •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TV 알리기 나섰다
  • KT, 5G VR 총싸움 게임 들고 ‘MWC2018’…
  • SKT, 5G 기술 해외 판매 나선다
  • [PLAY IT] ‘비명’과 ‘환호’ 난무…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