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우타자기부터 AI 번역기까지…

2017.10.09 15:43:50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한글날 바쁜 두 기업 ‘네이버·넥슨’, 이유는?
571돌 한글날…오지 vs 파이브지 vs 5세대 통신, 무엇이 맞을까

▲한글과 인공지능의 만남 '말랑말랑 지니톡 통역로봇 체험'을 즐기는 시민들

▲한글과 인공지능의 만남 '말랑말랑 지니톡 통역로봇 체험'을 즐기는 어린이

▲한글의 정보화를 이끌었던 초창기 PC 286PC 체험

▲"옛날 컴퓨터는 이렇게 생겼구나"

▲한글의 기계화를 이끈 공병우타자기를 체험하는 어린이들, "컴퓨터가 없던 시절에는 한글을 빨리 쓰기 위해 이런 타자기를 썼어요"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571번째 한글날일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글문화큰잔치에 차려진 한글과컴퓨터 부스에선 시민들이 한글의 대중화를 이끌었던 ‘전주완판본’과 한글의 기계화를 이끌었던 ‘공병우타자기’ 등을 체험하고 있다.

이밖에도 한글의 정보화를 이끌었던 286PC와 한컴이 출시한 인공지능(AI) 통번역기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 등이 전시돼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