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출범 이후 첫 공식 회의를 개최했다. 민간, 정부에서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의 의미와 이에 따른 대응방향을 제시했다.

4차산업혁명위는 11일 14시 서울 상암동 S-PLEX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먼저 민간위원인 백승욱 위원(루닛 대표)이 '4차 산업혁명의 글로벌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이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4차 산업혁명의 파급효과와 대응방향'을 주제로 발제를 이어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위원회 출범이 우리 경제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위원들은 막중한 사명감을 갖고 대한민국 미래를 이끄는 위원회로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000년대 정보화 시대를 우리 경제도약의 기회로 삼았던 것처럼 4차산업혁명 시대의 미래를 우리가 만들어가자"며 "지능정보화의 물결을 우리 산업과 사회를 혁신하는 기회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어 위원회는 4차산업혁명위원회 운영세칙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기본 정책방향 등의 안건을 처리했다. 운영세칙에는 위원회 운영과 혁신위원회 및 특별위원회 구성,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 구성 방안 등이 담겼다.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기본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4차 산업혁명이 촉발하는 산업‧경제, 사회‧제도, 과학‧기술 전 분야의 변화에 맞춰, 각 분야가 긴밀히 연계된 종합 정책을 통해 ‘사람 중심’ 4차 산업혁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업·경제 측면에서는 전 산업의 지능화 혁신을 통해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신산업, 일자리 창출을 모색할 방침이다. 또한 공공서비스의 지능화를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도 주요 추진방향으로 제시됐다. 이밖에 혁신 친화적 규제개선, 중소기업의 성장동력 조성 등도 주요 과제로 제시됐다.

사회제도 측면에서는 교육 혁신, 일자리 변화 대응, 법제도 및 윤리 정립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과학·기술 측면에서는 전략적 R&D 투자 확대로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데이터 활용 강화,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기술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