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도권 잡기 본격화…과기정통부, ITU에 후보기술 의향서 제출

2017.10.11 15:01:2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0월 3~11일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제28차 국제전기통신연합 이동통신작업반(ITU WP5D) 회의에서 국내 5세대(5G) 후보기술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5G 국제표준을 완성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 표준화 주도권을 잡기 위한 미국, 중국, 유럽 등 국가 간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질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5G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를 위해 공식적으로 5G 후보기술 의향서를 발표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을 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회의에서는 중국, 유럽, 3GPP(민간표준화 단체) 등도 5G 후보기술 제출 의향을 밝혔다.

제출한 의향서의 주요내용은 ▲국내기술과 민간표준(3GPP)간 공조 ▲초고주파수 대역 활용 ▲5G상용화를 위한 표준일정 준수 등이다.

과기정통부 김광수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국제로밍이 요구되는 이동통신 기술은 ITU 국제표준화를 통해 190여개 회원국에 빠르게 확산되므로 국제 시장에 파급효과가 크다”며 “우리나라는 ITU의 5G 국제표준 논의를 주도함으로써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지지기반을 확보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평창동계올림픽 직전 서울에서 개최되는 차기 ITU 회의에서 5G 후보기술을 제출할 예정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