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불법 사이버 흥신소 급증, 3년간 3200여건 검거

2017.10.12 11:04:3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2014년 이후 올해 8월까지 경찰에 검거된 개인·위치정보 침해 건수만 320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8월 이후부터 10월말까지 개인정보 침해사범 특별단속 실시 기간으로 현재 개인정보 불법 수집·제공·매매행위 등 중점 단속 중이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7년도 개인·위치정보침해 유형 검거건수’ 현황에 따르면 ▲2014년 635건 ▲2015년 296건 ▲2016년 2125건 ▲2017년(8월기준) 186건으로 총 3200여건이다. 간통죄가 폐지된 이듬해인 2016년에는 전년 대비 10배 가까이 폭증했다.

경찰청에서는 개인·위치정보침해를 주로 하는 ‘심부름센터(흥신소)’에 대해 운영자는 물론이며 의뢰자를 전원 형사처벌하겠다는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포털 상에서 흥신소가 버젓이 홍보되고 있다. 흥신소가 IT시대를 맞아 사이버흥신소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지만 온라인으로 파고든 사이버 흥신소에 대해 단속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송희경 의원은 “IT를 악용해 개인 사생활과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훔쳐보는 사이버 흥신소에 대한 강력한 단속과 제재가 필요하다”며 “온·오프라인 가리지 않고 벌어지는 프라이버시 침해를 막기 위해 사이버 흥신소의 주 영업장소인 포털사이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
  • [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
  • 갤노트8, 중남미 공략 시동…21일 브라질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