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국내 100대 웹사이트 절반 이상 IE 지원만…이용자 불편 지속

2017.10.12 14:11:19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국감2017] TV홈쇼핑, 배당잔치…배당성향 1위, 롯데홈쇼핑
[국감2017] 과방위, 국감 불참 이통사·포털 CEO 고발할 것
[국감2017] 불안한 공공 와이파이, 43% 보안공유기 미설치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여전히 국내 민간 100대 웹사이트 중 상당수가 마이크로소프트(MS) 인터넷익스플로러(IE) 외 다른 웹브라우저를 지원하지 않아 인터넷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분야 100대 웹사이트는 포털, 인터넷, 서비스, 쇼핑, 금융 분야 등의 국내 주요 웹사이트를 망라한 것이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국내 민간 100대 사이트 모두 IE는 지원하는 반면, 크롬 지원이 되는 사이트는 49개, 파이어폭스는 50개, 오페라는 43개, 사파리는 28개에 그쳤다.

현재 전세계 웹브라우저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것은 크롬이다.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크롬이 51.6%로 가장 높은 사용량(데스크탑·모바일 포함)을 나타냈고, 사파리가 14.02%로 그 뒤를 이었다. 익스플로어는 4.44%에 불과했다. 한국에서도 크롬이 52.8%로 익스플로러 22.06%의 사용량을 압도한다.

신용현 의원은 “최근 몇 년 동안 모바일 환경이 활성화 되는 등 웹 환경이 크게 변화되고 IE의 전세계 점유율이 한 자리 수에 그치는 것을 고려하면 이같은 IE 종속현상은 글로벌 웹환경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특히 IE 구버전의 경우 웹표준에도 맞지 않고 연동되는 액티브엑스의 보안성 취약으로 인해 웹표준을 준수하고 있는 크롬, 사파리 등 다른 웹브라우저가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아무리 보수적으로 생각해도 국내 인터넷 환경이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다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 지난해 기준 국내 100대 웹사이트의 액티브엑스는 358개로 1개 사이트 당 평균 3.5개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액티브엑스를 폐지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며, 이에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는 오는 2021년까지 500대 웹사이트의 액티비엑스를 제거하겠다는 입장이다.

신 의원은 “빠르게 변모하는 인터넷 환경에서 액티브엑스 등 시대에 뒤처진 기술들을 2021년까지 폐지, 개선하겠다는 것은 정부가 IE와 액티브엑스에 종속된 국내 인터넷 환경을 개선할 의지가 없는, 사실상 손 놓고 있다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