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티브로드 AS 기사 중복할당 여전…갑질에 욕설 논란

2017.10.12 21:06:0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태광그룹 케이블TV 방송사 티브로드가 여전히 편법으로 케이블 기사에 업무를 중복할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12일 과천 정부청사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티브로드의 편법 영업, 총수 일가에 일감 몰아주기 식 사회공헌사업을 지적했다.

특히, 이날 추 의원은 국감 현장에서 티브로드 내부 회의 내용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회의내용에서는 추 의원에 대해 정의당 미친X, 협력업체에 갑질을 종용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추 의원은 지난 7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인사청문회서도 AS 업무 중복할당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영민 장관은 "티브로드 문제는 재허가시 협력업체에 대한 사안을 심사에 반영하고 관련 조건도 부과하고 이행점검을 하겠다고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추 의원은 과기정통부 조치 이후 티브로드에서 벌어진 회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추 의원에 대해 '정의당 미친X' 등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이 담겼을 뿐 아니라 팀장이 '협력업체에 정당하게 갑질을 하라'고 종용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추 의원은 "중복할당 개선안이 시행됐다고 하지만 전산시스템 상에 가상의 케이블기사 코드를 만들어 코드에 할당하는 것으로 바뀌어 실제로는 기존과 달라진 것이 없었다"며 "원청인 티브로드가 협력업체 인력 운영에 개입하기 어려운 하도급 구조이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추 의원은 티브로드 사회공헌사업도 문제 삼았다. 태광그룹 총수 일가 일감 몰아주기로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전 회장 일가가 최대주주로 있는 티시스 자회사(휘슬링락컨트리클럽) 가 태광 계열사에 김치를 고가로 강매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티브로드는 티시스 자회사로부터 김치를 10kg당 19만원씩 주고 대량 구매해서 지역에 기부했다.

이밖에도 지역의 큰 기관 등 다회선 가입자를 유치하는 직원들에게 기부금 예산을 영업활동 목적으로 배분하기도 했다.

추 의원은 "이 문제를 질의하기 위해 티브로드 강신웅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할 것을 요구했지만 제외됐다"며 "종합감사에서는 반드시 증인으로 채택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논란에 대해 티브로드 측은 "해당 팀장의 발언은 본인의 개인적 생각"이라며 "노조에서 문제제기해 주의조치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복할당 문제에 대해서도 "방지 시스템 추가개발이 완료되면 작업이 가능한 기사가 작업을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부 논란에 대해서는 "노조에서 문제제기를 해 중단한지 1년도 넘었다"고 덧붙였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