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업계 외면받는 핀테크지원센터… 올해 상담건수 월 8건에 불과

2017.10.12 14:29:28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육성과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운영 중인 핀테크지원센터가 점차 업계에서 외면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전해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핀테크지원센터 운영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핀테크지원센터에서 이루어진 상담 건수가 월 평균 8건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테크지원센터는 지난 2015년 3월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육성 정책의 일환으로 금감원·코스콤·한국예탁결제원 등 금융유관기관과 시중 금융업체들과 함께 설립한 민·관 합동 TF로서, 주요 업무 중 하나로 핀테크 업체 또는 예비 창업자를 상대로 핀테크 관련 상담을 해왔다. 

그런데 최근 핀테크지원센터를 찾는 발길이 뚝 끊겼다. 개소한 첫 해인 2015년에도 월 평균 27.6건의 상담이 이루어져 하루 한 건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으나, 이후 2016년에는 월 18.6건, 2017년에는 월 7.78건으로 급감했다. 올해 상담실적은 2015년에 비해 28% 수준으로 감소한 것이다. 

특히 2017년 6월 21일에는 경기도 판교 본원에 이어 서울 마포구에 분원이 개소해 두 개의 센터가 운영되었으나 상담은 6월 10건, 7월 5건, 8월 4건, 9월 4건으로 저조했다. 현재 센터의 상담인력이 8명임을 감안할 때 1명이 한 달에 겨우 1건 정도의 상담을 하는 수준이다.   

또한, 개소 이후 센터를 찾은 방문자 529명 중 93.3%에 이르는 494명이 1회 방문 이후 더 이상 센터를 찾지 않은 것으로도 나타났다. 2회 방문자수는 30명, 3회 방문자 수는 5명에 그쳤으며, 4회 이상 방문자는 없었다. 1회성 방문이 절대적으로 많다는 것은 지속적인 상담을 통한 실질적인 핀테크 지원이 이루어지지 못했음을 의미한다. 

이처럼 핀테크지원센터가 외면 받는 주된 이유는 센터의 운영 형태와 인력 수급 방식에 있다고 보여진다는 것이 전해철 의원실의 설명이다. 센터는 2015. 3. 개소 이후 현재까지 2년 6개월여 기간 동안 줄곧 파견 인력에 의존하는 임시 TF로 운영되어왔다. 

상담인력 8명 중 4명은 상근 파견인력으로, 금감원·코스콤·금융결제원·금융보안원에서 각 1명씩 파견된다. 나머지 4명은 은행 10개사, 증권 9개사, 보험 10개사, 카드 5개사에서 각 1명씩 파견된 직원이 하루 또는 이틀씩 근무하는 식이다. 이처럼 파견인력의 절반이 수시로 바뀌다보니 연속적인 상담이 어렵고, 전문성을 축적한 상담인력을 갖추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전해철 의원은 “핀테크지원센터의 상담 실적이 크게 저조하고 대부분의 상담이 1회성에 그친다는 것은 센터가 ‘핀테크 생태계 조성’이라는 설립 취지에 부합하는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금융위원회는 조속히 핀테크지원센터를 상설기구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전문적인 상담과 함께 각종 실질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