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EMP 충격기로 스마트폰 정지…송희경 의원 “온라인 사드 구축해야”

2017.10.12 16:07:1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장에서 EMP 충격기 시연을 진행하고, 온라인 사드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송희경 의원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한반도에서의 핵 EMP 피해예측 시뮬레이션 사례를 들며 “휴전선 상공 100KM에서 100KT(킬로톤)급 폭발 때 대전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비상상황 때 통신망 두절을 대비해 대통령이 지휘하는 국가지도통신망에도 완전한 EMP 방호 시설이 없다”고 우려했다.

이날 송 의원은 유튜브에서 구한 EMP 영상을 보고 직접 만든 EMP 충격기로 스마트폰을 일시 정지시키는 시연을 했다.

송 의원실에 따르면 95개 국가지도통신망 거점 중 지난해 통재센터 한 곳에 일부에만 EMP 방어를 위한 차폐룸 구축을 위한 34억7600만원이 투입됐다. 2020년까지 354억1500만원의 예산이 배정돼 있지만 95개 거점 모두를 완벽하게 방폐하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송 의원은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며 “정부는 국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 국가의 최후 통신망 역할을 할 국가지도통신망을 포함한 주요정보통신시설에 범국가적인 대비태세인 EMP방호 대책 온라인 사드를 즉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