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월 임원세미나 개최…토요타 자회사 회장 특강 청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가 미래를 ‘현장’에서 찾는다.

LG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10월 임원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구본준 LG 부회장<사진>을 비롯 최고경영자(CEO) 등 임원 400여명이 모였다.

구 부회장은 “어떠한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는 사업의 탄탄한 기본 경쟁력은 상품의 가치가 만들어지는 현장에서 나온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현장의 역량은 경쟁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임직원 여러분이 앞장서서 연구개발(R&D), 제조, 영업, 서비스 등 각 현장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매일매일 혁신하는 역동적인 현장 만들기에 매진해야 한다”며 “기업에 대한 사회적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품질과 환경 안전 등에서 실수나 부주의로 고객의 믿음을 저버리지 않도록 유념하고 능력 있는 우수 인재 선발도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임원세미나는 토요타 자회사 기후차체공업 호시노 테츠오 회장이 특강을 했다. 그는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끊임없이 낭비를 찾아 개선하고 이를 표준화해 세계 최고의 품질에 도전하는 토요타식 생산방식(TPS)과 기업문화를 자신의 경험을 통해 소개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