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나리오, “올플래시 스토리지는 디지털 혁신 기폭제”

2017.10.12 16:48:16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올플래시 스토리지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중요한 도구로 사용될 전망이다.

12일 올플래시 스토리지 기업인 카미나리오가  연구조사기관 프리폼 다이내믹스 보고서를 인용, 데이터베이스(DB) 관련 애플리케이션에 올플래시 스토리지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300여명의 IT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프리폼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0%가 DB 관련 애플리케이션에 올플래시 스토리지를 사용하고 있으며, 복수 응답으로 가상 서버 호스팅 51%, OLTP 48%, VDI(데스크톱 가상화) 34%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및 실시간 분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의 분야에서도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이언 베츠 프리폼 다이내믹스 수석 애널리스트는 “최근 올플래시 스토리지 활용도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엔터프라이즈 환경에 대한 적합성은 이미 시장에서 수용된 상태이며, 이제 새로운 비즈니스 혁신과 IT 환경을 재편할 수 있는 뉴노멀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올플래시 스토리지 투자는 특히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기 위한 오케스트레이션 및 자동화 솔루션과 연계되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프리폼 다이내믹스는 이와 관련해 스토리지 시장에서 올플래시는 크게 3가지 단계를 거쳐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초기에는 포인트 애플리케이션의 가속화를 위해 등장한 이후, 범용 목적의 애플리케이션까지 사용되는 단계를 거쳐 점차 클라우드 환경 및 서비스로서의 인프라 플랫폼,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의 핵심 기반으로 진화한 것으로 설명했다.

조쉬 엡스타인 카미나리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준비하는 기업들은 클라우드 스케일의 애플리케이션을 선호한다”며 “이를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기 위해 카미나리오가 보장하는 새로운 수준의 유연성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