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7] 유영민 장관 "완전자급제 도입 신중해야"

2017.10.12 19:41:51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과 관련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유영민 장관은 12일 과천 정부청사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완전자급제 도입과 관련해 "원론적으로는 찬성한다"면서도 여러 우려를 나타냈다.

유 장관은 "자급제가 단통법 폐지를 전제로 하고 있기 때문에 25% 요금할인 문제 등을 전체적으로 봐야 한다"며 "단말기 제조사와 통신사와 대리점 유통점, 소비자들 모두 윈윈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아 상관관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곧 만들어지는 사회적 논의기구에서 심도 있게 들여다 볼 것"이라며 "소비자 입장에서는 단말기 구매와 개통이 달라진다는 것이 불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2차관도 "자급제가 단통법 폐지를 전제로 하는데 지원금이 없어지고 통신요금 할인율 25% 혜택이 없어지기 때문에 오히려 소비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며 "단기적으로 통신비가 올라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장기적으로 효과가 있을 것으로는 볼 수 있지만 다른 변수도 분석해야 한다"며 "유통구조 분리 및 단말기 독점 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